H > 수술 전문 클리닉 > 망막 > 망막박리

1.망막박리

망막박리란 망막이 안구 내벽으로부터 떨어져 들뜨게 되는 병적상태를 말합니다. 망막이 들뜨게 되면 망막의 영양공급이 않되어 시세포가 기능을 못하게 되고 이런상태가 지속되면 영구적인 망막위축(변성)이 발생하여 실명하게 됩니다.
들든 망막을 유착시키려면 대부분 망막수술이 필수적이며 심한 경우에는 유리체 절제술이 필요하게 됩니다.

2.망막박리의 종류

열공망막박리

망막에 구멍(열공)이 생겨 망막의 아래쪽에 액체가 고이게 되어 망막이 떨어지게 되는 것을 말합니다.
주로 고도근시, 망막주변부의 변성, 무수정체안(백내장 수술 후), 외상 등이 원인입니다.

비열공망막박리
  • 견인 망막부리
    • 당뇨 망막병증, 고혈압, 안구천공상후, 포도막염, 망막혈관염 등에 의하여 눈속에 흉터 조직이 자라 망막이 구겨지고 들뜨게 되는 경우입니다.
  • 심출 망막박리
    • 안구내 종양, 눈속 염증 등에 의하여 심출액이 망막 하부에 고여서 발생합니다.

3.망막박리 증상

비문증(날파리증). 광시증, 커텐을 친 것과 같은 시야징애, 물체가 찌그려져 보이는 증상이 있을 수 있고 결국에는 시력 장애를 초래합니다.

4.망막박리 치료

입원전에 안과 검사로 망막기능검사, 초음파검사, 안저촬영등의 특수 검사를 필요에 따라 시행하고 입원 후 망막과 유리체의 이상부위 및 열공을 확인하고 정밀한 망막그림을 그리게 됩니다.


입원전에 혈액검사, 소변검사, 흉부 엑스레이, 심전도, 폐기능검사를 시행하여 전신상태를 검사하고 마취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게 됩니다.


당뇨 등의 원인으로 인한 견인 망막박리의 경우 유리체절제술로 유리체와 흉터조직을 제거하여 망막을 유착시키게 됩니다. 열공 망막박리는 반드시 수술이 필요합니다. 가능한 빨리 수술을 시행하는 것이 좋고, 수술 전에는 망막박리의 범위가 커지지 않도록 안정하는 것이 좋고 독서 등의 근거리 작업을 가능한 피하셔야 합니다.


공막돌륭술 및 냉동치료에 의한 안구 밖에서 망막을 유착시키는 방법과 유리체 절제술을 시행하여 망막의 흉터 조직을 제거한 뒤 가스나 실리콘 기름을 주입하여 안구 안쪽에서 망막을 유착시키는 방법이 있습니다.


이들 방법을 단독으로 또는 병행하여 시행하게 됩니다. 가스나 기름을 주입한 경우에는 일정기간(1개월) 엎드리거나 옆으로 누워있는 등의 자세를 취하고 있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