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 > 수술 전문 클리닉 > 망막 > 비문증

1.비문증(날파리증)

눈앞에서 작은 물체가 떠다니는 현상을 비문증상이라고 하며 일명 날파리증이라고도 부릅니다.

2.비문증의 증상

눈 속 유리체(초자체)라는 곳에 부유물질이 생기는 것으로 그 수도 여러 개일 수 있으며 갖가지 형태로도 나타납니다. 파리나 모기 같은 곤충 모양, 점모양, 동그란 모양, 아지랑이 모양, 실오라기 같은 줄 모양 등 다양한 형태로 보이며 수시로 여러 형태로 변할 수도 있습니다.


때로는 눈을 감아도 보일 수 있으며 보고자 하는 방향을 따라 다니면서 보이는데, 맑은 하늘이나 하얀 벽, 하얀 종이를 배경으로 보았을 때는 더욱 뚜렷하게 보입니다. 시선의 중심에 있는 경우도 있고 조금 옆에 위치할 수도 있습니다.


비문증의 대부분은 자연발생적이며 후유리체 박리가 일어나면서 생기며, 특히 고령, 근시에 흔하게 나타납니다. 병적인 비문증으로는 백내장 수술 후, 당뇨병, 망막출혈 등의 안내출혈이나 염증을 앓은 경우에 나타납니다. 비문증상 즉 눈앞에 떠다니는 물체를 인위적으로 제거하는 것은 수술적 처치 이외에는 방법이 없으나 수술 후 더 큰 불편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 시행하지 않습니다. 다만 출혈 등에 의한 비문은 정도에 따라 수술적 처치가 필요할 수도 있으며, 적은 출혈의 경우에는 자연 흡수로 소실 됩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아주 서서히 엷어지거나 없어지기도 하나 전혀 변화 없이 존재하는 수도 많습니다. 비문증상이 있는 사람은 그 물체에 대해 자꾸 신경을 쓰게 되는데 아직은 해결에 특별한 방법이 없으며, 가장 좋은 해결 방법은 그 물체를 무시하고 잊어버리는 것 뿐입니다.

3.비문증의 진단

떠다니는 물체가 숫자가 크기가 변화가 없다면 별로 문제가 없지만, 숫자가 갑자기 많아진다든지, 크기가 커진다면 망막박리의 초기증상일 수 있으므로 즉시 안과 의사의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

4.치료방법

생리적 비문증은 출혈이나 염증으로 인한 경우가 아닌 경우로 치료할 필요가 없으며 적절한 치료약도 없습니다. 이것은 나이가 들면 흰머리가 생기는 것과 같은 현상으로 걱정하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병적인 비문증은 망막이 파열되거나, 이로 인하여 망막박리가 발생되었을 때는 레이저 광치료를 받는다던지 망막부리 수술을 받아야합니다. 당뇨병성 망막증 같은 질환으로 출혈이 발생하였을 때는 내복약을 투여하던지 레이저광치료를 받아야 하고, 포도막염으로 인한 염증반응으로 유리체 혼탁이 발생할 때는 조속히 스테로이드제제를 사용하여 염증을 가라 앉혀야 합니다.


고도근시인 경우는 녹내장 발생우려도 많고 근시성 망막변성으로 시력의 장애를 일으키며 망막의 파열로 망막박리도 잘 일으키지만 유리체단백질의 변화로 액화되면서 이른 나이에도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이때, 너무 염려하지 말고 더 이상의 변화가 생기지 않는지 주기적으로 안과에서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또한 가능한 한 눈에 충격이 갈 수 있는 상황을 피하셔야만 합니다. 눈을 비비는 행위나 등산, 달리기, 뜀뛱, 정구, 배드민턴, 무거운 물건 들어올리기 등은 병세를 악화시킬 수도 있습니다.